국내외 무역뉴스

국내외 무역뉴스

[해외] 대만 자율주행차 연내 시험 운행… 프랑스 기업 진출 잇따라

2017.09.14조회수 141

트위터 페이스북 단축url

프린트

대륙
업종
태그
대만, 자율주행차
국가
원문
KOTRA global window 원문보기

대만 자율주행차 연내 시험 운행… 프랑스 기업 진출 잇따라

- 승용차 모델 발표 이어 버스는 ADAS 출시 준비 -

- 프랑스 이지마일·나비야, 대만시장 진출 앞서 가 -


□ 개발 현황  

  ㅇ 국립 차량연구센터, 자율주행차 연내 시험운행

    - 경제부 산하 차량연구테스팅센터(ARTC)는 자율주행차 '이골프(e-Golf)'를 개발 중

    - 지난 3월 시운전 차량(試作車, Prototype Car)을 완성한 후 특정 상황에서만 운전자가 개입하는 '제한적 자율주행' 수준에 도달해 연내 시험운행 가능 전망

 

  ㅇ 위룽 자동차 업체, 대만 첫 자율주행 전기차 선보임.

    - 완성차 업체 위룽(Yulon, 裕隆) 8 29일 대만 첫 자율주행 전기차인 '럭스젠(Luxgen) S3 EV+'* 모델을 발표

    * 증강현실(AR)을 접목한 스마트 영상처리기술로 어라운드 뷰 모니터링(AVW) 기능을 강화했고 앱으로 자율 주차 가능

    - 국내 협력사와 연계한 자율주행차 연구개발 공동체 '슈퍼 티어원(Super Tier1)팀'*도 발족해 눈길

    * 회사명-전문분야: Chroma(致茂電子)-자동화 테스트 시스템(ATE), Whetron(輝創電子)-자동차 전장 부품, Haitec(華創車電)-자동차 관련 시스템통합, Otobrite(歐特明電子)-차량용 카메라

    - 이 팀은 커넥티드카·첨단운전자지원시스템(ADAS)·신에너지 분야 등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할 것으로 알려짐.

 

앱으로 주차하는 위룽 자율주행차

external_image

자료원: ETNEWS(speed.ettoday.net)

 

  ㅇ 전기버스 제조사, 2019 ADAS 시장 진출

    - 전기버스 제조사인 RAC(華德動能, RAC Electric Vehicles)는 '드라이브 바이 와이어(Drive by Wire)' 기술* 개발에 착수

    * 항공기처럼 자동차의 기본적인 조작을 전기 신호로 제어하는 기술

    - 2019년에는 자율주행 수준이 '통합 능동 제어(운전자 제어·감시 필수)'에 도달할 것으로 기대

    - 스마트 솔루션 전문 기업인 벤큐비즈니스솔루션(BenQ Business Solutions, 明基智能)과 협력해 내년 1분기에 '스마트카 관리시스템'을 출시하고 2019년엔 차선이탈 경보 시스템을 선보여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 시장에 진출할 계획

 

□ 프랑스 기업, 대만 진출 잰걸음 

  ㅇ 프랑스 이지마일(Easy Mile)

    - 스마트교통솔루션 기업인 세븐스타레이크(7Starlake, 喜門史塔雷克)와 협력해 대만 진출

    - 미니자율주행버스인 EN10 모델* 사용해 8월 1일부터 5일간 타이베이시 특정 도로 구간에서 야간 시험운행을 실시함.

    * 시속 40km로 최장 8시간 동안 주행할 수 있고 입석을 포함해 총 12명 탑승 가능(좌석 수는 6)

    - 지난 4월에는 가오슝시(高雄市) MOU를 체결했고 올 10월 가오슝에서 열리는 '에코모빌리티 월드페스티벌(EcoMobility World Festival)'에서 시험운행 예정

 

타이베이시 버스전용차로를 달리는 'EZ10'

external_image

자료원: 세븐스타레이크 페이스북 팬페이지

 

  ㅇ 프랑스 나비야(Navya)

    - 세븐스타레이크사와 협력해 대만·중국 스마트 교통시장에 진출할 예정이며 올 10월경 대만에서 아르메(ARMA) 모델*을 선보일 예정

    * 완전 자율주행 단계에 도달한 전기차로 최고 시속 45km, 배터리 지속시간 최장 13시간, 15명까지 수용 가능(좌석 수는 11)

    - 나비야는 타이중시(台中市)와 협력 의향 보인 가운데 타이중시가 조성 추진 중인 수이난(水湳)경제무역단지에서 운행 계획

 

대만 첫선 앞둔 나비야 아르메

자료원: 테크뉴스(technews.tw)

 

□ 시사점 

  ㅇ 자율주행차 산업 전반의 수준 제고 노력

    - 대만은 시장규모 작고 AI 기술·센서 개발 수준이 미흡해 고속 자율주행차 개발 역량이 부족한 상황[차량연구테스팅센터 황룽저우(黃隆洲), CEO]

    - 이에 따라 대만은 저속 자율주행차인 버스부터 시작해 이 분야 기술력을 강화하고 국내 밸류체인을 완비해 나간다는 전략

 

  ㅇ 지자체 도입 움직임 활발

    - 대만 정부가 올해부터 지자체의 무인자율 주행버스 조건부 운행*을 허용한 가운데 주요 지방도시 위주로 자율주행버스 도입에 잰걸음.

    * 아직은 공항, 산업단지, 공원 등 일부 제한된 공간에서만 운행 가능

    - 타이베이시, 가오슝시, 타오위안시(桃園市)가 시험운행을 준비하고 있고 타이난시(台南市), 타오위안시, 신주시(新竹市)는 주행 시험장 유치에 노력 중

    - 지난 8월 야간 시험운행을 성공적으로 치룬 타이베이시는 시험운행 구간을 확대하는 동시에 낮 시간대 운행을 준비

    - 주요 도시에서 시험운행 성과가 쌓이면 다른 지자체도 관심을 보일 전망

 

  ㅇ 운행 법적 기준, 연말께 윤곽 나올 듯

    - 교통부는 자율주행버스를 포함한 '스마트교통시스템 발전계획(智慧運輸系統發展建設計?)'을 추진 중

    - 자율주행차 관련 기술·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번호판 발급, 차량보험, 운행 시간·구간 등과 같은 법적 기준 마련을 서두르고 있음.


※ 자세한 내용 확인을 원하시면, 원문 보기를 클릭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첨부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