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외 무역뉴스

국내외 무역뉴스

[해외] 중국에서 옷 파는 코카콜라

2018.10.12조회수 699

트위터 페이스북 단축url

프린트

대륙
업종
태그
코카콜라, 드레스코카콜라
국가
원문
중국에서 옷 파는 코카콜라


글로벌 음료수 업체인 코카콜라가 중국에서 이색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다.

‘중국경제망’에 따르면 코카콜라의 첫 오프라인 의류 매장인 ‘드레스 코카콜라’가 중국 충칭 아이롱후이청쇼핑몰에 문을 열었다. 이곳에서는 코카콜라 특유의 붉은색, 흰색, 검은색을 기본으로 하는 티셔츠, 셔츠, 청바지. 폴로티, 모자, 신발, 가방 등을 판매하고 있다.

이에 앞서 코카콜라는 이탈리아 제조업체 알비세티와 손잡고 만든 의류 브랜드를 상하이 따웨청에 선보였다. ‘데빌너트’, ‘키스’ 등의 브랜드들과 콜라보 컬렉션을 발매하기도 했다.

코카콜라는 화장품업계에도 발을 들였다. 코카콜라는 한국 더페이스샵과 협업해 컬러 화장품 시리즈를 출시했다. 더페이스샵은 코카콜라 특유의 강렬한 빨간색 로고를 화장품 패키지에 적용해 눈길을 끌었다.

코카콜라의 ‘일탈’은 탄산음료의 판매 부진이 원인이라고 ‘중국경제망’은 전했다. 코카콜라 매출의 70%를 차지하는 탄산음료의 성장이 한계에 다다른 것이다. 2017년 코카콜라 매출은 전년보다 15% 하락했고 순이익은 13%가 줄었다. 주주 순이익은 81%나 미끄럼질쳤다.

이에 코카콜라는 최근 중국에서 소다수를 출시하는가 하면 ‘러춘’ 요구르트의 주식을 사들여 전략적 파트너십 관계를 맺고 요구르트 시장에도 뛰어들 준비를 하고 있다. 일본에서는 알코올음료 판매를 개시했다.

이같은 노력에 힘입어 올해 1분기 코카콜라의 실적은 다소 회복된 모습을 보였다. 1분기 순이익은 작년 동기보다 16% 성장한 13억7000만 달러였고 매출도 5% 증가한 76억 달러를 기록했다.

중국 식품업계 관계자는 “코카콜라는 의류업계와의 접목을 통해 브랜드 가치 제고와 신세대 소비자의 이목을 끄는데 성공했다”면서 “이같은 시도가 좋았다고 본다”고 말했다.

[한국무역신문 제공]

첨부파일